얼음인형

http://eispuppe.com Sony α-200, Minolta α-807si, KM 28mm F2 Sigma 10-20mm F4-5.6 DC Panasonic LX2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거침없이 하이킥
마주잡은 두손 Circle focus filter 사용 원본입니다. (포샵질이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아서리...-_-)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4월의 눈 2007. 충북 옥천군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눈이 오는 풍경 3월 폭설속의 섬진강기차마을. (舊 곡성역)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사랑합니다. ♬ Yiruma ~ Spring Waltz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타락천사 흡연은 적당히... 그리고 공공장소에서의 장난도 적당히;;;; @피나클랜드.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눈이 오는 풍경 2006. 조치원역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 Steve Brakatt ~ Summers & Winters
거리의 예술가 거리의 예술가.. 쏟아지는 눈도 그들의 열정은 잠재우지 못했다. 2006. Jochiwon Station.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 Steve Brakatt ~ Summers & Winters
햇살 좋은날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재개발, 그 이면의 모습 성북동 비둘기 ㅡ김 광 섭 성북동 산에 번지(番地)가 새로 생기면서 본래 살던 성북동 비둘기만이 번지가 없어졌다. 새벽부터 돌 깨는 산울림에 떨다가 가슴에 금이 갔다. 그래도 성북동 비둘기는 하느님의 광장(廣場) 같은 새파란 아침 하늘에 성북동 주민에게 축복(祝福)의 메시지나 전하듯 성북동 하늘을 한 바퀴 휘돈다. 성북동 메마른 골짜기에는 조용히 앉아 콩알 하나 찍어 먹을 널찍한 마당은커녕 가는 데마다 채석장(採石場) 포성(砲聲)이 메아리쳐서 피난하듯 지붕에 올라 앉아 아침 구공탄(九孔炭) 굴뚝 연기에서 향수를 느끼다가 산 1번지 채석장에 도루 가서 금방 따낸 돌 온기(溫氣)에 입을 닦는다. 예전에는 사람을 성자(聖者)처럼 보고 사람 가까이 사람과 같이 사랑하고 사람과 같이 평화(平和)를 즐기던 사랑과 평화의 새 비둘기는 이제 산도 잃고 사람도 잃고 사랑과 평화의 사상까지 낳지 못하는 쫓기는 새가 되었다. 기술의 발전과 생활의 편리함을 가져다 주는 개발은 정, 그리고 따뜻함은 점점 잃어가고 있는 느낌이다. 2006. 청주시 수동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행복에 관한 고찰 당신은 지금 행복하신가요?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거리의 예술가 2006. 지하철 대전역 텅빈 지하철역 한쪽에서는 이름 모를 음악가의 공연이 한참 진행중이었다. 잠시 지나치다 보았던 공연은 한시간뒤에 그 자리를 다시 지나칠때도 계속되고 있었다. 비록 화려한 공연은 아닐지언정.. 대여섯명, 그것도 1~20분만 앉아 있다 지나가는 사람들 속에서 그는 두시간동안의 공연을 멋지게 마쳤다. 멋진공연을 보여주신 김주원님, 감사합니다.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눈물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소풍가는날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비오는날의 수채화 2006, 청주 우암동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소독차의 추억 지금은 많지 않지만 내가 어릴적에는 종종 소독차가 돌아다니곤 했다. 트럭이나 오토바이에 소독연기를 내뿜는 장치를 달고 소리를 내면서 달리는 소독차가 뭐가 그리 좋았는지. 소독차만 지나간다고 하면 아이들은 누구랄것도 없이 너도나도 하얀 연기 속으로 들어가서 마구 뛰어다녔다. 지금 맡아보면 왠지 피하게 되는, 별로 좋을것이 없는 연기였는데 말이다. 이제는 생활이 점점 윤택해지면서 동네에 소독차가 돌아다니는 횟수도 점점 줄어들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이제는 일년에 한번 보기도 힘든 풍경이 되어버렸다. 소독차가 자주 오지 않으면서, 그 연기속을 뛰어다니는 아이들의 숫자도 줄어들기 시작했다. 내가 어릴적에는 소독차 한대면 10명 이상이 뛰어다녔는데, 이제는 많아야 호기심 많은 두세명뿐이고 그나마 소독차에 관심을 가지지도 않는다. 소독차. 이제는 더더욱 보기 힘든 풍경이 되어버렸다. 이러다 어느순간에 사람들의 머리속에서 사라지는 존재가 되려나. 2006. 청주 대성동 ---------------------- 촌동네 사람들의 갤러리 http://studiosign.co.kr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