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열고 숨을 들이키듯, 냉각된 기억의 포말들이 몸 안으로 문을 열고 들어온다. 2010, Bodenzee
2016-11-08 1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