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수무강하루살이

외할아버지
그저 아버지가 남기신 점선을 따라 끝없이 걷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