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대-

외계인의 침공 4-1 UFO의 불시착
size4-4 크기를 알수 없다.
size4-3 크기를 알수 없다
size4-2 크기를 알수 없다
size4-1 크기를 알수 없다
얼굴 동그라미 그리려다..
뭔 대책이 없다. 그치?
오늘은 참 우울함 마누라랑 싸웠음 나는 이기적인가?
hometheater install Rear speaker의 존재감 한국의 주거환경에는 영 걸맞지 않는 것이 홈시어터 시스템이다. 청각적으로 적정한 스피커의 청취자의 배치가 불가능한 환경에다가 더불어 인테리어적인 요소로도 적당치 못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AV-AMP혹은 Processer가 청취자와 스피거간의 위치를 딜레이를 통해서 보정해 주고 있으나 이는 보안적인 것이지 원론적으로 땜빵에 그치는 방법이다. 때문에 좋은 오디오를 구매하기 이전에 내가 그것을 놓고 적정한 위치에서 들을 수 있는지 먼저 생각하여야 한다. 스피커의 위치와 적당한 청취 환경은 스피커를 업그레이드한 착각을 일으키기도 한다. 아참.... 원래 하려던 말은 리어스피커의 존재감인데 서론이 너무 길었다. 리어스피커는 test-cd혹은 preocesser내에 있는 test-tone에 근거하여 청취위치에서 모든채널의 스피커의 음량이 일정하게 되도록 세팅하는 것이 원칙이다. 영화를 보다 리어스피커의 소리가 잘 안들린다는 생각에 리어스피커의 볼륨을 올려 놓으면 영화를 망치는 짓인 것이다. 이는 원래 레코딩할 당시에 이러한 청취환경을 고려하여 녹음을 한 것이고 이것이 감독의 의지이기 때문이다.. 무엇이던 감상자의 자세는 작가의 의도대로 보고 들어야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리어스피커에서 소리가 잘 안들리더라도 세팅상에서 문제가 없다면 함부로 채널간 볼륨을 지멋대로 하지 말아야 한다. 설령 리어스피커에서 소리가 잘 들리는 안타까움이 있더라도 말이다. ------------------------------------------- 아참.. 이거 제가 살고 있는 집이 아니라요. 예전에 홈시어터 설치해주고 찍은 사진입니다. ^^*
진화의 증거
인테리어는 사진 만큼 재미있다. 심심하면 해보시길... ( 노느니 개팬다는 말은 살면서 뭔가 의미있는 것에 정진하라는 옛 선인들의 말씀 )
20번째 기념작..
아들 밥먹다 ps : 백김치 입니다.
삼일동안 만든 내 열아홉번째 작품(?)입니다.
Previous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