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은 보내지 못한 2019 이여름. 이제는 가을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아쉬운 이별을 해야겠다. 어느듯 내 옆에는 가을이 다가오고 있기에.
2019-10-01 1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