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안개낀 날이면 가끔 찾는 골목 . 맘에 드는 퓨젼라면집 이쁜 간판 녹색벽은 조금 어두운 날에 굴곡도 잘 느껴지며 . 그동안 묻은 시간들이 강렬히 표현된다 . .. 또 벽의 그린은 사람 안정을 찾아 주는색이라하는데 .. 참 . 그런가보다 . 살짝 가라앉은 기분에 눅눅 .. 강렬한 녹색으로 . . 즐길만한 감정이다 . 더위 .. 붕 떠버림도 가라앉는다 아쉬운게 있다면 골목은 오래 즐기기에 좁고 많이 짧다 유명한 가게도 그리없고 오히려 그 주변에선 사람들 뜸해져가는 곳이라 나는 더욱 아껴진다 2016 06 25 12 : 37 PM 나의 도시에 .. . .
2016-06-30 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