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1 . . . 자리에 앉았다. 그리고 눈을 감았다 나는 없었다 비어있는 듯 채워진 듯 언젠간 느끼지못할 나의 숨소리 . . 아난다 파고다
2015-10-18 1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