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과 여름의 통로에서. 살짝 찾아왔다가 어느새 저만큼 가버린 어느 봄 날 오후.
2011-05-31 1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