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없는.. 그 사람을 기다리던 아무도 없는 복도가 너무 쓸쓸 헀다.. 갈피를 못 잡던 내 마음 처럼...
2006-12-31 2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