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이와 죽어가는 이.. 답답한 체증같이 가슴 메워 가라앉은 앙금 세상의 무게를 더이상 버티기 힘들어 이 가을과 함께 떠난다..
2005-11-14 1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