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의 작품.. 누군가 몰래 걸어 놓고간 작품을 마주하며.. 장소 - 폐촌 아트홀.
2005-07-27 1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