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꼼 봄은,, 수줍음을 많이 타서 소리없지 지나가네요 여름이 불어오는 소리에도 귀 기울이지 못하는 아련한 봄날의 분홍이 예쁩니다 서대문 형무소 LOMO LC-A __ T-max 100
2004-04-30 2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