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뜸.

...
딸아이 벌써 벗꽃이 져 버렸네요 꽃구경도 제대로 못한 봄이었습니다.
일요일 오전 창가에 스며드는 햇살에 눈을 뜬다. 이미 방안에 아침 햇살로 가득찼고 베란다에 놓은 빨래는 빠삭하게 말랐다. 그렇게 일요일 오전이 시작 되었다.
호기심 세상에 나오니 모든게 신기할 따름입니다.
마라도의 휴식 여름휴가에서
마라도 하늘 여름휴가에서
정방폭포 여름 휴가..
제주도 휴가 휴가차 찾은 제주도. 말에게도 여유가 묻어납니다.
여행 지루한 장마가 시작되고 곧 여름이 오겠지만 난 지난 겨울의 추억에 살고 있다.
낚시 나도 낚시를 하고 싶다.
비누방울 어릴적 수퍼타이 물에 풀어서 만들곤 했던 비누방울.
바다 저 너머에 우리 나라 땅이 있다. -일본홋카이도에서
지난 겨울... 난생 처음 타국에서 보낸 겨울. 잊지 못할 그곳의 풍경을 다시 떠올리며...
小景 봄에 흔히 볼수 있는 풍경. 그 속에서 찾은 여유
나무 나무를 바라본다. 빛에 그을린 나무가 서 있다.
주산지 겨울은 회색이 어울린다.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