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종이

...
세느강에서 옛날을 거슬러가는 압도하는 시간입니다
수도원에서 환한 햇살을 지나 밖으로 나갑니다.
정원을 거닐며 뜨거운 정오에 시원한 분수를 찾아가다 멋진 조각상에 멈춤니다.
햇살이 좋은 해변가에서 하늘 바다도 시원하고 사람들의 옷 차림도 시원한 프랑스 해변가에서
베르사유 궁전 안에서 모두들 화려한 천장과 조명등을 보며 사진에 추억을 담습니다.
여행의 길에서
서늘한 실내에서 한여름의 땡볕이 지치게하네요. 잠시 쉬고 싶어서 들어왔는데 너무 시원합니다.
빛을 말하다 위를 올려 보니 새로운 빛을 발견하며 새삼 다른 느낌을 갖게됩니다.
바닷가에서 멈춤의 시간에 잠시 여유를 보냅니다.
새벽을 지나가다 이른 아침에 비치는 나무의 존재감
바다를 걷다 진흙을 건너서 어디로 가는걸까?
대학로 커피점에서
봄의 생기를... 새로운 시작의 생명수 같은 느낌 봄의 소식을 전해줄 꽃들이 기대됩니다.
테라스가 예쁜 호텔 여행을 다니다가 정경이 예쁘게 꾸며진 호텔 앞에서 잠시 멈추고 찰칵
홍콩 여행지에서 세나도 광장에 모인 관광객 중에 한국이들이 많아 놀랐네요. 여기 저기에서 들리는 언어...
홍콩야경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