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운

http://www.raysoda.com/boowoon ...
추억 그때의 추억을 생각한다.
카리브 해안 멕시코 칸쿤의 카리브해안을 보면서.
이방인 낯선 장소에 놓여있는 하나의 자전거가 이방인의 눈길을 사로잡게 만든다. 그리움이다.
일상의 감옥에서 탈출한다. 파나마 파나마시티의 구시가의 국립극장 옆의 화려한 스카이라인과의 조화가 그림같은 장면을 연출하고 있다. 소박한 색상과 부조화가 새로운 조화를 만들고 있는 모습에서 아무런 말이 없어도 항상 함께 하고 싶은 '편안함' 그 자체를 느끼게 된다.
슬픈 탱고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보카지역의 길거리 탱고. 원래는 이주민들이 자기만의 흥에 겨워 리듬에 맞추어 춤을 추었던 것인데.. 이제는 관광객의 기쁨을 위해서 춤을 추는 그 들이 슬프다.
그리움 왠지 모를 그리움이 앵글에 잡혔다.
이구아수 폭포 자연이 만든 최대의 걸작. 시각과 청각의 하모니
비오는 센트럴 파크 화려한 뉴욕의 도시 뒷켠에는 도시의 공기를 정화시켜주는 센트럴파크가 있다. 비오는 센트럴 파크에서
잉카의 후예 페루 쿠스코의 성당앞에 있는 인디오 할머니의 꾸밈없는 미소에 이방인들의 마음을 편하게 해준다.
우르과이 거리의 악사 우르과이에서 만난 거리의 악사이다. 그 옛날에는 본인들의 흥에 겨워 노래를 불렀던 곳인데, 지금은 관광객이 된 남의 흥을 위해서 부르는 모습이 슬프다.
피요로드에서 몇백만년을 한결같이 보낸 자연의 모습앞에서 인간의 존재는 참으로 미약하다.
파리인근 상띠성에서 공항근처의 상띠성은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화려함과 소박함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아름다운 성이다.
남이섬에서 남이섬의 다양한 조각상중에서 가장 인상깊게 보았던 작품이서 사진을 찍고 있는데, 마침 어린 아이가 달려들어와서 멋진 구도를 만들어준.. 사진
원로원 광장 각종 국가의 종교행사가 열린다고 하는 원로원 광장은 알렉산테린 거리의 동쪽 끝 대성당 앞에 있는 광장이다. 약 40만개에 달하는 화강암이 깔려있는 정사각형의 광장으로 중앙에는 러시아의 황제 알렉산드르 2세의 동상이 서있다. 광장정면에는 핀란드 루터파의 총본산인 대성당이 자리하고 있으며, 밝은 녹색을 띠고 있는 산화된 구리돔과 흰색 주랑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아름다운 건물이다.
노르웨이의 해안 청정의 자연속에서...
헤이리에서. 아름다운 건물을 뒤로하고.. 자연의 모습을.. 보았을때. 놓치고 싶지 않은 풍경이..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