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pix

http://photo.naver.com/user/artpix http://www.raysoda.com/BDS/5439/UI/f.jpg 잠시 슬램덩크의 한 장면이 생각 난다. 2년간의 공백을 딛고 복귀한 정대만.. 코트에서 이를 악물고 뛰려 하지만 몸이 따라 주질 않는다. 만화이긴 하지만.. 누구나 지쳐 쉬고 싶어하는 그때 그는 말한다 정대만: 드디어 한계를 마주하게 되었다. 그리고 기억난다. 여기서 난 항상 자신을 극복해 왔다. 지금이 바로 그런 순간이다.
봄 동백꽃
Next